킥스타터, 프로젝트 자격요건과 승인철차를 크게 완화

kickstarter

가장 성공한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가 6월 2일부터 프로젝트 자격조건과 승인절차를 대폭 완화한다고 발표하였다. 이는 최근 많이 성장한 인디고고 등과의 경쟁에서 시장을 지키겠다는 강한의지로 해석 할 수있다. 이제 킥스타터는 기본적으로 프로젝트에게 요구하던 복잡한 조건들을 다 없애고, 세가지의 자격요건만을 요구한다.

  • 프로젝트는 그 결과물을 사람들과 나눌 수 있는 어떤 것이여야 한다.
  • 프로젝트는 정직하게 그리고 정확하게 기술되어야 한다.
  • 구호를 위한 모금, 금전적 인센티브, 그리고 금지된 품목들은 프로젝트가 될 수 없다

여기에서 가장 큰 변화는 킥스타터 관리자의 사전 승인이 없이도 위의 자격조건만 충족하면, 언제든 직접 캠페인을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이다. 킥스타터를 해 본 사람은 누구나 사전승인이 얼마나 불편하고, 시간이 걸리며, 때로는 분명한 이유없이 거절되기도 한다는 것을 잘 안다. 하드웨어 창업 커뮤니티들은 킥스타터가 이런 불확실성을 제거한 점을 크게 반기고 있다.

또 한가지 큰 변화는 2012년 9월부터 “킥스타터는 상점이 아닙니다”라고 표방하며, 하드웨어 프로젝트에게 여러개의 같은제품을 상품으로 제공하는 것을 막았었는데, 이 제한을 다시 풀었다.  이와 같은 변화는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여러 개인들과 회사들에게 불확실성을 없애고 캠페인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도록 하고 있어서, 앞으로 더욱 많은 프로젝트들이 킥스타터로 유입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관련기사: Engadget, Wired

테크 트렌드에 관심이 많은 16년 경력의 반도체 설계 엔지니어. 2011년부터 2년간 실리콘 밸리에서 하드웨어 회사를 창업한 경력이 있음. 테크니들의 신입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