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사람이 걸어주는 모닝콜 앱, 웨이키

wakie

시중에는 여러종류의 알람시계 앱이 있다. 나름 획기적인 앱들중에는 라우터 근처로 유저가 가야 알람이 꺼지는 알람 앱도 있다. 그리고, 낯선 사람이 모닝콜을 걸어 깨워주는 Wakie (웨이키)라는 앱도 있다.

웨이키는 2011년에 출시된 러시아어앱 Budist의 영어버전 앱이다. Budist가 최근 백만불을 투자받고, 미국, 캐나다, 영국, 싱가폴, 그리고 홍콩에 출시했다. 웨이키는 현재 안드로이드와 윈도우폰에 출시됐고, 아이폰 버전은 앱스토어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중 이다.

웨이키유저들은 웨이키(전화를 걸어주는 유저)와 Sleepyhead (전화를 받는 유저)로 나뉜다. 앱상에서 알람을 정하면, 그 시간에 웨이키로부터 모닝콜이 온다. 웨이키는 비슷한 연령대의 이성이다. 웨이키는 슬리피헤드와 1분간 통화하고, 전화번호는 공유가 되지 않는다. 만약 웨이키가 없다면, 자동으로 전화가 가게 된다.

Talkoclock이라는 비슷한 앱이 있었지만, 현재는 서비스가 정지됐다. 하지만 Budist가 러시아에서 150만명의 유저와 3천만건의 모닝콜을 사용한 저력이, 다른 마켓에 반영이 안 되리라는 법도 없다.

PS: 사용자 수와 모닝콜 수 오역을 수정했습니다.

관련기사: TheNextWeb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