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내에서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시청 가능

jetblue

아마존이 JetBlue 항공사와 손잡고 비행기 내에서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Amazon Prime Video)를 제공하기로 했다. 따라서 아마존 프라임 회원은 JetBlue 항공기 내에서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마음껏 감상할 수 있게 되었다. 승객이 가져온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사용해도 되고, 자리 앞쪽의 화면에서도 감상이 가능하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프라임 회원들에게 제공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넷플릭스 등과 경쟁중이다)

JetBlue는 이미 오래전부터 일부 노선 구간에서 Fly-Fi라는 이름으로 무료 인터넷을 제공해왔다. 단, 속도가 그다지 빠르지 않아 간단한 브라우징이나 인터넷 서핑정도에 적합했고, 비디오 스트리밍에는 제약이 많았다. JetBlue에 따르면 기내 인터넷 속도가 12 ~ 20Mbps 정도가 될 예정이고, 이정도 수준이면 비디오 스트리밍에 큰 어려움이 없다.

tN insight: 아직 기내에서 무료 인터넷을 제공하는 항공사는 그렇게 많지 않다. 하지만, 점점 확대될 것은 거의 분명해 보여서, 결국 3000피트 상공도 ‘연결된 세상’으로 편입되는 일은 시간문제인 듯 하다. 여러 이점도 있겠지만, 공중에 있는 동안만이라도  ‘디지털 휴식’을 취하고 싶은 이들에게는 별로 반갑지 않은 발전일 수도 있다.

관련기사: USA Today

Big Basin Capital 이라는 VC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테크니들 창간인 & 초대 편집장.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