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베테랑 디자이너 대니 코스터, 고프로 (GoPro) 합류

1990대 초반부터 애플의 디자인 팀에서 일해온 베테랑 디자이너인 대니 코스터 (Danny Coster)가 4월 말부터 고프로 (GoPro)의 디자인 담당 부사장 (VP of Design)으로 합류한다. 이 뉴스가 나온 직후 고프로의 주가는 전일대비 약 16% 상승하여 지난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였다.

tN 인사이트: 고프로의 주가는 나스닥 상장 후 한 때 주가가 $80 선을 넘으며 승승장구 했으나, 작년부터 신모델의 판매 부진으로 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여 현재는 주당 $14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는 IPO 공모가 보다 낮은 가격이어서 고프로는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해 왔는데, 최근 영상 편집 소프트웨어 스타트업들을 인수한 데 이어 애플의 디자인 팀 베테랑을 영입하는 것으로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하드웨어 스펙경쟁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서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디자인의 아름다움으로 승부하겠다는 고프로 창업자이자 CEO인 닉 우드먼의 의지가 엿보이는 결정이다. 주가가 16% 상승한데서 보듯 투자자들의 기대에도 일단 부응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TechCrunch  |  이미치 출처: TechCrunch

미국 샌디에고의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NanoCellect Biomedical의 co-founder이자 CTO 입니다. 생명과학과 IT를 결합한 제품들, 특히 인류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생명공학기술 및 메디컬 디바이스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