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삼성의 홍채인증 도입

삼성은 Bank of America, Citi, US Bank, KEB 하나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과 함께 갤럭시노트7의 홍채인증 기술의 보안용도 활용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삼성 측은 개인의 홍채는 복제되거나 위조될 수 없기 때문에 금융계약과 기밀문서 보관을 안전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노트7에는 이미 지문인식 기능이 적용되어 있지만, 삼성은 더 많은 인증 옵션을 제공하여 사용자들이 그들의 폰을 다르게 사용하도록 지원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실제 스크린 언락 용도로의 노트7의 홍채인증은 상당히 불편해 보였다. 안경을 쓴 사람은 인식률이 떨어지고, 핸드폰을 들어올려 정면에서 바라봐야 하기 때문에 기존의 지문인증보다 장점이 없어보였다. 하지만 각종 금융 어플리케이션의 최초 가입 또는 큰 금액의 거래시에 활용되는 ARS 등을 대체하기엔 충분해 보인다.

한편, 삼성전자 측은 과거보다 국내 서드파티 인증업체들과의 라이선스 계약에서도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때문에 금융권의 본격적인 홍채인증 도입에 약간의 시간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사람의 눈을 뽑아 홍채인증을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실제로는 살아있는 세포만 인증되므로 눈을 도난맞을 걱정은 안해도 된다고 한다. 그렇지만 송금할때 서클렌즈는 빼야하는 상황이 올 수는 있다.

관련 기사 Finextra | 이미지 출처: Androidcommunity.org

 

Jihwan Kim

현재 삼성카드 디지털기획팀에서 사업기획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 전에는 KT에서 모바일 마케팅 업무를 하였으며, 듀크MBA 과정을 2016년에 마쳤습니다. 핀테크와 블록체인이 주된 관심 분야입니다.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