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커뮤니티 기능 출시

유튜브는 일부 비디오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채널에 텍스트, 라이브비디오, 이미지와 gif 파일을 추가할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을 베타 오픈했으며, 곧 이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청자들과 더 자주 교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전반적인 반응은 긍정적이었지만, 일부 유저는 커뮤니티를 다시 구축해야 하는 문제에 대해 지적하였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재주는 유튜브가 부리고, 돈은 페이스북이 챙겨가는 상황이 이어져오고 있다. 몇년 전부터 MCN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면서 유튜버들의 커뮤니티 활동이 더 활발해진 이면에는, 소셜네트워크를 포기했던 구글의 안타까운 상황도 있다. 페이스북 뿐 아니라 트위터, 스냅챗과 같이 어지간한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는 라이브스트리밍 시장을 두드리고 있고, 넷플릭스는 유료비디오를 꽉 잡고 있는 상황이라 유튜브는 뭔가 입지가 애매해진 느낌이다. 어떤 인기 유튜버가 유튜브와 페이스북 양쪽에서 방송을 하게된다면 광고주는 어디를 선택하게 될까? 물론 업종에 따라 다르겠지만, 최소한 페이스북의 비디오 광고 점유율은 지금보다 더 올라갈 것이 분명해 보인다. 유튜브가 여전히 쿨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은 분명한 강점이지만, 비디오 채널에 커뮤니티 기능을 추가한다고 해서 소셜네트워크 기능을 온전히 수행할 수 있을지는 다소 의문이다.

관련 기사: Google BlogThe Verge | 이미지 출처: BBC

현재 삼성카드 디지털기획팀에서 사업기획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 전에는 KT에서 모바일 마케팅 업무를 하였으며, 듀크MBA 과정을 2016년에 마쳤습니다. 핀테크와 블록체인이 주된 관심 분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