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용 페이스북 (Facebook at Work), 유료 정식 버전 런칭

회사 내 커뮤니케이션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용 페이스북 서비스인 ‘페이스북 앳 워크 (Facebook at Work)’ 가 파일럿을 마치고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비즈니스 모델은 광고가 아닌 사용자 당 1~3불의 사용료를 받는 구조이다. 이로써 페이스북은 기업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대기업 및 슬랙 등의 스타트업들과의 경쟁을 본격화하게 되었다. 페이스북에서 내세우는 장점은 누구나 페이스북을 쓸 줄 알기 때문에 도입에 큰 어려움이 없다는 점이다. 또한 개인용 페이스북과는 완전히 분리된 구조로 운영되어 업무 생산성 저하를 초래하지 않게끔 한다고 밝혔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기사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나 슬랙 정도가 언급되었지만, 사내 커뮤니케이션 시장에서의 혁신 기회를 보고 뛰어드는 경쟁사는 무수히 많다. 이 시장에서도 페이스북이 보유한 소셜 네트워크 UI/UX 경쟁력이나 페이스북의 AI 역량을 통한 업무 효율화 (슬랙의 단순 업무 자동화 Bot 등) 는 유효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일반 소셜 네트워크 시장에서 사용자 확대 및 광고 수주가 주요 성공 요인이었던 반면 이 시장에서 필요한 역량은 조금 다르지 않을까. 무엇보다 기업 고객의 의사 결정권자인 CIO들은 대부분 사내 인프라의 안정적 운영에 대한 염려가 큰 사람들인데, 페이스북이 사용자 친화적인 방향으로 뉴스피드 구조를 바꾸어 온 전력을 볼 때 이 서비스에 쉽사리 손이 가지는 않을 수 있다.

관련 기사: WSJ / 이미지 출처:  NorthbridgeTimes

Owen Cho

호주 가전 회사인 Breville에서 Global Category Manager로 근무 중입니다. LG전자 전략 및 상품기획 업무 후 영국 Cambridge에서 MBA를 마쳤습니다.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