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선거운동본부의 바이럴 마케팅

미국 대선이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막판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움직임이 분주하다. 힐러리 공식 웹사이트는 힐러리와 트럼프의 연도별 행적을 비교하는 기능을 선보였다. 버튼을 누르면 지난 40년 중 한해를 무작위로 골라 두 사람의 행적을 비교해준다. 힐러리는 긍정적인 느낌을 주는 행적들인 반면에 트럼프는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행적들이다. 예를 들면 1975년 힐러리는 아칸소대학교 로스쿨에서 강의했다는 사실을, 트럼프는 유색인종에게 아파트 임대를 거부했다가 소송당하고 합의한 이력을 보여준다.

screen shot 2016-10-12 at 11.05.23 am

테크니들 인사이트
극명히 대조된 두 사람의 행적이 재미있어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공유하기 버튼을 누르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 실제로 트위터에 공유된 사례는 리트윗이 8천 건에 이를 정도로 반응이 좋다. 게다가 트럼프가 거듭 강조하는 “지난 25년간 힐러리가 한 게 도대체 뭐냐?”라는 의문에 아주 강력한 반론인셈이다. 중간중간 기부를 권유하는 팝업이 자연스레 노출되어 모금까지 이어질 수 있다. 미국 정치계가 디지털 마케팅에 얼마나 공들이는지 알 수 있는 매우 흥미로운 사례이다.

관련 기사: Business Insider, Adweek

이미지 출처ABC

쿠팡의 Product Owner입니다. 그전에는 삼성전자에서 갤럭시 시리즈의 UX 디자인 전략을 수립 및 실행했고, 잡플래닛에서 서비스 기획을 담당하며 모바일화를 이끌었습니다. 사람, 제품 그리고 비즈니스의 교차점을 고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