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컴, $5.5B에 브로케이드 인수 확정

지난 2일, 브로드컴은 55억 달러($5.5 billion)에 브로케이드 커뮤니케이션(Brocade Communication Systems)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이는 브로드컴의 원래 주력사업인 무선칩에 네트워크 장비, 데이터 센터등의 사업을 추가하여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기 위함이다. 브로드컴은 실리콘 밸리에서 가장 공격적으로 인수합병을 하는 회사로, 브로케이드의 다른 커뮤니케이션 테크놀로지 비즈니스는 현재 브로드컴에서 칩을 구매하는 고객들과의 경쟁을 피하기 위해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브로드컴은 스마트폰 무선칩 의존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덧붙였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반도체 업계에서는 최근 서로 다른 포트폴리오를 가진 회사끼리 인수합병이 한참이다.   브로드컴은 작년 싱가포르 회사인 아바고(Avago Technologies Ltd)에 $37 billion에 인수된 바 있다. 이는 반도체 업계에서도 손에 꼽는 최대의 인수합병이었으며, 원래 아바고가 가졌던 강점인 네트워크 칩과 메모리 사업에 브로드컴의 유무선 통신칩 사업을 더해 세계 반도체 사업체 10위권으로 단숨에 진입하며 거대 반도체 업체로 재탄생했다. 그것으로도 모자라 추가적인 회사 인수로 더욱 규모를 키우려는 계획으로 보인다. 규모를 키우는 것 뿐만 아니라 생산 시설, 연구 및 리서치, 엔지니어링등이 하나로 통합되면서 비용 절감도 가능할 것이고, 잠재적 경쟁 상대와 통합하면서 경쟁이 줄어드는 것은 덤이다.

지난 달 퀄컴도 $39B에 NXP를 인수하면서 자동차 산업, 페이먼트, 사물 인터넷 등 다양한 분야로의 사업확장을 예고했다. 경제 성장에 정점에 있던 반도체 산업의 발전 속도가 둔화되면서 기업들은 서로 다른 방향으로 살 길을 찾고 있다. 이와 같이 회사를 사들이게 되면 기대 심리를 통해 주가가 올라가는 것은 물론이고, 총수입의 증가로 경쟁자들을 제치고 더 큰 회사가 될 수 있지만, 각 분야에 얼마나 집중해서 이전에 각자의 기업이었을 때 만큼의 성과를 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또한, 비용 절감이라는 장점이 있는데 반해, 라인들을 재조정하고, 공급망을 다시 짜면서 품질도 함께 유지될 수 있을지 우려가 된다. 기술관련 된 문제 뿐만 아니라 인수 합병 후 기업 문화 정착 및 인사 관리등 후유증에 관한 문제들도 기업에 남겨진 숙제이다.  전통적인 방식만으로는 살아남을 수 없다는 전략적 판단 하에 팔고 사고를 거듭하는 반도체 회사들이 앞으로 우리가 실생활에 쓰게 될 기술에 어떻게 영향을 줄 지 기대가 된다.

관련 기사: WSJ | 이미지 출처: WSJ

 

Subin Park

Apple에서 Strategic Sourcing Manager로 일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산업과 아시아 시장에 관심이 있고, 특히 새롭게 변화하는 Wireless Technology 에 관심이 많습니다. UCLA Anderson MBA를 2015년에 졸업했습니다.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