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익명 블로깅 플랫폼 ‘텔레그래프(Telegraph)’ 공개

보안에 초점을 맞춘 메신저 텔레그램이 블로깅 플랫폼 ‘텔레그래프(Telegraph)’를 공개했다. 불필요한 것은 최대한 줄이고 익명성을 갖췄다. 마크다운(Markdown)과 인라인 사진 및 기타 다른 표준 임베드 기능도 포함됐다. 사용자 계정도, 히스토리도 남지 않기 때문에 처음 작성한 글의 링크를 기억해두지 않으면 사실 상 다시 찾을 수 있는 길은 없다. 텔레그램을 통해서 공유하면 보기 좋은 레이아웃의 메시지로 노출되고, 페이스북의 인스턴트 아티클과 구글의 AMP와 같이 클릭 즉시 웹페이지가 열린다. 이 새로운 기능은 최근 텔레그램이 개발하고 있는 게임 등의 앱 내 컨텐츠와도 잘 맞아 떨어진다. 텔레그램 창업자 파벨 두로프(Pavel Durov)는 2016년이 끝나기 전에 결제 시스템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철저한 보안으로 소문난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익명 블로깅 플랫폼’을 선보였다. 이름도 전신, 전보를 뜻하는 ‘텔레그래프(Telegraph)’. 블로그 플랫폼이지만 링크가 없으면 볼 수 없고, 누구나 마음대로 수정할 수 있다는 점이 특이하다. 인터넷 공간에 내가 누군지 드러내지 않고 글을 쓸 수 있는 곳이 얼마나 있을까 생각해본다면 이번 텔레그래프의 등장은 당연하다는 생각까지 든다. 텔레그램은 이를 ‘블로깅 플랫폼’이라 말했지만, 누가 어떻게 쓰는지에 따라서 메신저가 될 수도 있고, 첨삭 강의 칠판이 될 수도 있겠다. ‘글’을 쓰는 텔레그래프에 ‘글’을 빼고 그 자리에 다른 단어를 넣어보니, 구글의 파이어베이스(Firebase)와 비슷한 실시간 일회용 데이터베이스의 기반 기술이 제일 먼저 떠올랐다.

익명 블로그 하나에도 이런 상상력이 발휘되는 건 확실히 텔레그램이 다른 방향으로 성장해온 제품/서비스이기 때문이다. 보안과 봇(Bot), 그리고 곧 결제 시스템까지 갖추는 텔레그램의 이와 같은 행보는 차세대 커뮤니케이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주목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누구나 지금 바로 텔레그래프에 글을 쓸 수 있으며, 여기를 눌러 필자가 작성한 글에도 테스트 해 볼 수 있다.

** Update 2016.11.29 사실 관계 오류 정정“누구나 마음대로 수정할 수 있다는 점”
텔레그래프에서 작성된 글은 아래와 같이 쿠키가 있어야 수정이 가능하여 위 문구를 정정합니다. 쿠키가 없는 사람은 Edit 버튼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telegra-ph_cookie

관련 기사 & 이미지: Techcrunch

Jaewoong Go

RFID, 스마트폰 영상처리로 소프트웨어 개발을 시작했고 삼성테스코에서 이커머스 시스템을 담당했습니다. 현재 3D 입체영상 촬영 원천 기술을 보유한 하드웨어 스타트업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클라리넷 연주를 하며 책읽기와 글쓰기를 좋아합니다.

More Posts - Website

Follow Me:
Twitter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