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고(Go), 그래도 사람이 필요하다

아마존은 지난 12월 무인 식료품 매장인 아마존 고(Go)를 선보였다. 계산대가 없고, 원하는 물건을 들고 나오면 자동으로 계산된다는 점이 특징이었다. 계산원이 사라진 미래가 현실로 다가왔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알고보니 완전히 무인으로 운영되는건 아니라고 한다. 고객이 어떤 상품을 골랐는지 컴퓨터 비전 시스템이 100% 확신하지 못할 경우, 사람이 영상을 보고 최종 결정한다고 한다. 물론 대다수의 경우 사람의 도움 없이 시스템이 처리하지만 말이다.

시사점
기사의 사례에 인공지능 시대의 일자리 생존법 5가지 관점을 대입해보았다. 기계의 처리 결과를 살펴보고, 오류를 수정하는 ‘들어 서기’ 역할에 그나마 가깝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고객이 어떤 상품을 골랐는지를 판단하는데 얼마만큼의 전문성이 필요할까?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아마존 고가 사람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줄어들지 않을까? 이 두가지 질문이 이어지자 답이 명확해진다.  인공지능, 자동화 등이 우리의 삶을 송두리째 바꾸고 있다는게.
쿠팡의 Product Owner입니다. 그전에는 삼성전자에서 갤럭시 시리즈의 UX 디자인 전략을 수립 및 실행했고, 잡플래닛에서 서비스 기획을 담당하며 모바일화를 이끌었습니다. 사람, 제품 그리고 비즈니스의 교차점을 고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