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을 더 많이 사용할수록 더 불행함을 느낀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

페이스북을 더 오래 사용할수록 더 불행하게 느낀다는(feeling worse) 느낀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UC 샌디에고의 홀리 샤키아 교수와 예일 대학의 니콜라스 크리스타키스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4월 7일에 기고한 글을 통해 성인 5,208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기존에도 비슷한 연구와 결과가 많이 나왔었지만, 이 연구는 2년에 걸쳐 보다 체계적으로 조사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는데, 페이스북 사용량을 측정할 수 있는 각종 지표와(사용 시간, Like 수, 댓글 수 등), 연구 대상자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 스스로 생각하는 신체적/정신적 건강 상태, 그리고 키/몸무게 지수(BMI)를 추적하며 의미 있는 변화를 측정했다.

그 결과, 실제 사람들과의 교감(real-world social networks)은 행복도(overall well-being) 양(+)의 상관 관계를 가진 반면, 페이스북 사용은 음(-)의 상관 관계를 가졌다. 다른 사람의 포스팅을 보며 좋아요(like)를 누르거나 링크를 클릭하는 행위가 신체적, 정신적 건강, 그리고 삶에 대한 만족도에 특히 더 안좋은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전에도 비슷한 글을 봤지만, 이번 연구는 더 체계적으로 이루어진 것이라 더 설득력이 있다. 확실히, 페이스북을 들여다보는 시간이 길수록 내 삶에 대한 만족도가 낮아지는 것은 맞는 것 같다.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정보를 얻고, 지인들과 소식을 주고 받는 것은 분명 의미가 있지만, 그것이 실제 삶에서의 의미 있는 관계에 방해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현재 테크니들을 이끌고 있으며, 데이터 분석 회사인 Chartmetric.io의 창업자이자 CEO입니다. 게임빌 창업 멤버였으며 UCLA Anderson을 졸업 후 오라클 본사에서 5년간 Product Manager로 일했습니다. ‘조성문밸리의 실리콘밸리 이야기’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http://sungmoon.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