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디스럽터] 패터네이터 앱을 만든 Bazaart 창업자, 스타스 고퍼만

요즘 인기있는 패터네이터 (Patternator)라는 앱을 아시나요? 앱아이콘에 작은 파인애플이 여러 개 그려져 있는 귀여운 앱입니다. 얼마 전까지 국내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무료 카테고리에서 1등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용자들은 이 앱으로 자신이 원하는 사진의 일부분을 오려 패턴 이미지를 만든 후 핸드폰 배경화면이나 프로필 사진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카카오톡 프로필 등에서 이 앱으로 만든 사진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Patternator를 만든 회사는 Bazaart 라는 이스라엘 스타트업인데요, 디지털 디스럽터 두번째 주인공은 바로 Bazaart 의 창업 멤버이자 CEO인 ‘스타스 고퍼만 (Stas Goferman)‘ 입니다.

스타스 고퍼만이 이끌고 있는 Bazaart의 대표작은 Bazaart라는 콜라주 이미지 제작앱입니다. 이 앱은 콜라주를 제작하기 위한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먼저 자신이 사진에서 자르고 싶은 영역을 가위툴로 정교하게 잘라서 다른 사진과 합친 후 고급스런 콜라주 이미지를 만들 수 있습니다. 만약 콜라주 하고 싶은 이미지가 없다면 웹서치를 통해 이미지를 찾아서 콜라주 이미지에 바로 얹힐 수 있습니다. 유료 결제시 포토샵 문서인 PSD 파일도 열 수 있습니다. 현재 애플 앱스토어에만 올라와 있는 Bazaart 앱은 2014년 베스트 앱스토어 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스타스 고퍼만에 주목하는 이유는 단순히 그의 앱이 인기가 있어서가 아니라 그의 커리어가 다른 스타트업들에게 유익한 인사이트를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는 공학을 전공한 전형적인 우등생입니다. 2001년, 이스라엘 테크니온 공과대학 전기공학과를 수석 졸업합니다. 그리고 2009년, 같은 대학의 석사 과정을 차석 졸업합니다. 이후 Bazaart의 모태가 되는 2편의 논문을 발표합니다. 하나는 2010년 발표한 <Puzzle-like Collage>라는 논문이고 다른 하나는 2011년 발표한 <Context-Aware Saliency Detection> 이라는 논문입니다. 두 논문의 핵심 내용을 간략히 표현하면, 특정 이미지에서 사용자가 임의로 지정한 영역 중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부분을 내부 알고리즘이 자동으로 탐색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탐색된 개별 이미지들을 자른 후 퍼즐처럼 이어서 자연스러운 하나의 콜라주 이미지로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스타스 고퍼만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직접 올린 영상을 보면 이해가 더 쉬울 것 같습니다.

스타스 고퍼만은 자신의 연구 성과를 글로벌 비즈니스로 잘 키워낸 인물입니다. 물류나 제조업 같이 규모가 큰 영역에서의 혁신 사례는 아니나 기술에 기반한 앱서비스의 전형적인 모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고퍼만은 단순히 일시적인 트렌드를 따르지 않고 학생 시절부터 고민하던 개인적 관심사를 시장에서도 통하는 서비스로 뚝심있게 구현해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있습니다. 기존 오프라인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옮긴 서비스 기반의 비즈니스도 훌륭하지만,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관심 있는 독자라면 스타스 고퍼만의 연구와 노하우를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끝으로 이미지 분석에 대한 추가자료를 원하는 독자는 Deview 2013 발표자료 혹은 위키피디아(영문)를 참고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스타스 고퍼만이 가족들과 찍은 유쾌한 강남스타일 패러디 영상도 재밌습니다.

미국 UMBC에서 컴퓨터 매개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생태계와 사용자 행동론 특히 엔터테인먼트 분야 tech에 관심이 많습니다. 독자 여러분들께 유용하고 재미있는 소식 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