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일자리 중개플랫폼 태스크래빗 인수

이케아가 “공유경제” 대표 스타트업으로 손꼽히는 단기 일자리 중개 플랫폼 태스크래빗(TaskRabbit)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인수 후에도 독립적인 자회사 형태로 운영될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태스크래빗은 9년 전 창업하여 여태까지 약 600억 원(5천만 달러)을 펀딩하였으며, 60여명의 직원들이 약 60,000명의 개인 및 소규모 사업자들을 고객과 연결해주고 있다.

이케아가 태스크래빗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활용할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영국 시장에서 시범적으로 이케아 가구 조립 서비스 관련 제휴를 맺고 있다는 점으로 미루어볼 때 가구 조립 서비스를 확장하거나 제품 판매 및 서비스를 패키징하여 제공하는 등의 새로운 사업모델을 구상하고 있지 않을까 한다. 유통업이 급격하게 디지털화되면서 다수의 업체들이 도태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케아도 언젠가 예외일 수는 없으며, 단순 온라인 판매 및 모바일 멤버십 이상의 디지털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와 같은 다양한 실험을 계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기사 및 이미지 출처: Recode

Kellogg MBA 재학중이며, 국내 IT기업에서 국내외 스타트업 투자 및 인수에 참여하였습니다. 이머징 마켓(Emerging Market)의 테크 뉴스에 관심이 많습니다. 개인 블로그는 ideafurnace.me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