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파이어폰 새로 출시되나

주요 언론에서 아마존 파이어폰 출시에 관한 기사를 내놓고 있다. 아마존 스튜디오의 수장인 제니퍼 샬케(Jennifer Salke)가 어제 TV 평론가 협회에서 곧 공개 예정인 일부 TV 프로젝트에 관한 업데이트를 하던  중, 프라임 비디오를 위한 새로운 인터페이스가 동작하는 프로토타입 전화기가 있다고 발언하면서 이 이야기가 시작됐다.

언론에서 아마존이 4년 만에 파이어폰을 새로 출시할 것이라는 기사를 냈고, 아마존의 입장을 전해 들은 엔가젯(Engadget)은 마지막 업데이트를 통해 샬케가 새로운 프라임 비디오 앱의 인터페이스를 언급한 것이지 새로운 폰을 언급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렸다.

아마존이 스마트 폰 시장에 다시 진출할 수 있다는 시각은 계속 있었다. 아마존은 10년이 넘는 하드웨어 사업을 통해 킨들과 에코 등을 성공리에 대중에게 안착시켰다. 킨들과 파이어 태블릿에서도 알렉사가 동작하는 시대에 스마트 폰이라는 대중과 가장 가까운 하드웨어가 아마존의 제품 라인업에 없다는 사실은 아마존에게는 벗어나고 싶은 굴레일지도 모른다. 아마존의 스트리밍 비디오 시장에 대한 투자와 노력을 고려할 때, 프라임 회원이 어디서든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추는 것이 아마존에게는 최우선 과제다. 물론 스마트폰의 하드웨어 스펙이 평준화되면서 차별화가 어렵고, 스마트폰 시장은 이미 격전을 벌이고 있는 전장이다. 파이어폰을 파격적인 가격과 차별화 콘텐츠를 함께 제공하지 못하면 다시 한번 실패의 쓴맛을 볼 가능성도 크다.

techNeedle 인사이트
아마 이번 제니퍼 샬케의 발언은 단순 말실수로 치부할 수도 있지만, 아마존이 실제로 파이어폰을 개발하고 있다면 상당히 신경 쓰이는 실언이다. 비밀리에 하드웨어를 개발하기로 유명한 아마존 입장에서 새로운 스마트폰이 미리 언급되는 상황은 원치 않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샬케가 프라임 비디오 앱의 인터페이스를 확인하기 위해 파이어폰의 프로토타입을 접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아마존이 스마트폰을 새로 내놓을 것이라는 예상은 그동안 계속 있었고, 여러 정황에 비춰볼 때 빠른 시일 내에 충분히 실현 가능성이 있다. 아마존이 최근 5년간 공개한 특허를 보면 스마트폰 관련한 내용이 있고, 지속해서 관련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 (필자가 확인한 특허 내용에 따르면 파이어폰을 위한 스타일러스 펜도 함께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 개발 완성 시기의 문제일 뿐 고객의 주머니 속에서 작동하는 알렉사를 위해서는 반드시 스마트폰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및 이미지 출처 : TheVerge, Engadget

컨설팅 기업인 에이블랩스(Able Labs)의 대표입니다. SK플래닛 11번가, 한국IBM, SK하이닉스에서 근무했습니다. 뉴욕대학교(NYU) 기술경영 석사과정을 마쳤습니다. IT와 커머스 분야에 대해 주로 글을 쓰면서 강연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존, 블록체인, 커머스에 관심이 많습니다. 저서로 <아마존 이노베이션-특허를 통해 살펴본 아마존의 기술혁신 전략 보고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