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는 가상현실 쇼핑으로 아마존을 잡을 수 있을까

블룸버그의 보고서에 따르면, 월마트가 VR(가상현실) 관련 특허 2건을 출원했다. 가상현실 기술을 사용해 오프라인과 같은 경험을 온라인으로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특허에 따르면 집에서 쇼핑하는 고객에게 VR 헤드셋과 장갑을 제공한다. 고객은 이를 이용해 가상현실 속 매장에서 상품을 고르고 장바구니에 담을 수 있다. 가상현실에서 주문하면 온라인, 모바일 주문과 마찬가지로 집으로 배송되는 시스템이다.

가상현실 쇼핑을 위한 장갑

이번 기술은 월마트의 R&D 인큐베이터인 Store.8 에서 개발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월마트는 2017년 10월 LA에서 가상 현실이 미래 리테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아이디어를 보여주기 위해  “V-commerce”라는 이름의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월마트는 이미 가상현실을 활용해 직원 교육을 시행한 적도 있다.

블룸버그는 월마트가 “가상 회의 전화 (virtual conference calls)”와 같은 내부 용도에 중점을 두었을지라도 이미 12개 이상의 가상현실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올해 2월 VR 회사 Spatialand를 인수하기도 했다.

특허 링크: SYSTEM AND METHODS FOR A VIRTUAL REALITY SHOWROOM WITH AUTONOMOUS STORAGE AND RETRIEVAL

특허 링크: VIRTUAL RETAIL SHOWROOM SYSTEM

techNeedle 인사이트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은 옴니채널을 구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오프라인의 고객 경험을 온라인으로 옮기기 위해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이 필요하다. 하지만, 아직 가상현실을 통한 쇼핑은 제한적이다. 가상현실은 VR 전용기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월마트의 특허에 VR헤드셋과 장갑은 과연 어떻게 수많은 고객에게 제공될 것인지 알 수 없다. 하지만, 가상현실을 활용한 온라인 쇼핑은 중국의 알리바바는 물론 아마존도 눈독을 들이고 있는 분야다. 알리바바는 2016년 Buy+라는 가상현실 백화점을 만들었고, 아마존도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에 대한 개발은 내부적으로 지속해오고 있다. 최근 음성쇼핑에 대한 대중화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가상현실 쇼핑이 음성쇼핑보다 편리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견도 분분하다. 과연 기술적, 경제적 난관을 넘어 가상현실이 월마트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확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지 아니면 특허 출원을 위한 아이디어 수준에서 끝날지 지켜봐야겠다.

관련 기사 및 이미지 출처 : Business Insider, QUARTZGizmodo

컨설팅 기업인 에이블랩스(Able Labs)의 대표입니다. SK플래닛 11번가, 한국IBM, SK하이닉스에서 근무했습니다. 뉴욕대학교(NYU) 기술경영 석사과정을 마쳤습니다. IT와 커머스 분야에 대해 주로 글을 쓰면서 강연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존, 블록체인, 커머스에 관심이 많습니다. 저서로 <아마존 이노베이션-특허를 통해 살펴본 아마존의 기술혁신 전략 보고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