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가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하는 방법 (1)

디즈니가 구글의 인공지능 스피커인 ‘구글 홈 미니’를 통해 동화 읽기를 돕는 재미있는 기능을 공개했다. 사용자가 디즈니 동화를 읽으면 구글 홈 미니가 알아서 문맥에 맞는 배경 음악과 사운드 이펙트를 들려주는 기능이다.

구글 블로그에 따르면 “Hey Google, let’s read along with Disney”라는 명령어를 말하면 이 기능이 자동 실행된다. 동화책은 모든 책이 되는 것은 아니고 유명 동화 시리즈인 Little Golden Books의 디즈니 책 중 몇 가지에만 해당된다. 현재 월마트, 타깃, 반즈앤노블에서 구글 홈 미니와 ‘라이온킹’, ‘알라딘’, ‘겨울왕국’ 3권이 패키지($49)로 판매중이다.

아래 비디오는 겨울왕국에서 안나(Anna) 역할을 했던 크리스틴 벨 (Kristen Bell)의 설명 영상이다.

techNeedle insight

Voicebot.ai의 리포트에 따르면 2019년 1월 현재, 미국 소비자 중 25% (약 6,600만명)가 스마트 스피커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에서 스마트 스피커를 설치하는 장소 1위는 거실, 2위는 침실이었다. 시장 점유율은 아마존 에코가 61%, 구글 홈이 24%다.

이제는 스마트 스피커에 대한 관심이 어느 정도 시들해진 것이 사실이다. 관련 시장이 급속도로 성숙하고, 지속적으로 만족할만한 콘텐츠가 부족해 소비자 효용(utility)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집에 스마트 스피커를 사놓고 몇 번 쓰다 방치해 둔 사용자들도 많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마트 스피커는 ‘스마트 홈’의 핵심 역할을 하므로 여전히 주목할만한 시장이다. CB Insights는 목소리 기반의 글로벌 인공지능 시장 규모가 2019년 2월 현재, 약 56조원이나 되는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점에서 디즈니가 자사의 IP 활용도를 높이면서, 어린이와 부모 모두에게 스마트 스피커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 이번 기능은 참신해 보인다.

Written by

재미있는 일, 의미있는 일을 하려고 합니다. [플랫폼이 콘텐츠다] 역자, [인공지능 비즈니스 트렌드] 공저자입니다. 경영과 기술을 아우르는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jaewan@techneed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