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주요투자자 빌게이츠 이사회 퇴진 요구

마이크로소프트의 상위 20개 투자자중 3곳이 공동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빌 게이츠가 퇴진하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최근 회사 CEO인 스티브 발머가 회사 성과와 주가 부진의 이유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되었는데, 이제는 빌 게이츠에게까지 확대되고 있는 듯 하다. 이사회 퇴진을 요구한 3개 투자자의 지분은 전체 5%를 넘는 수준이라고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이사회가 이러한 요구를 반드시 들어줄 이유가 없기는 하다. 3개 투자자가 우려하는 점은 회사 이사회내에서 게이츠의 존재가 회사의 새로운 전략을 수행하고 후임 CEO가 회사에 변혁을 불러 일으키는데 장애물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게이츠는 1986년 회사 상장당시 49%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매년 일정부분씩 매각하기로 한 계획에 따라현재는 4.5%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아직까지도 개인최대주주이기는 하다.

tN insight: 회사의 지분 규모와 상관없이, 회사 그자체의 의미를 가지는 교주적인 위치에 있는 경우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는 4.5% 지분율로 그런 위치이고, 삼성의 이건희 회장은 3.4% 정도 지분율로 그렇고, 스티브 잡스는 1%도 안되는 지분율로 애플에서 그런 역할을 점하고 있고 내지는 있었다. 이런 강력한 리더십의 장단점은 대기업 뿐만 아니라 벤처회사에서도 많이 나타난다. 방향만 잘 잡는다면 나쁠 이유는 없다. 물론 한번 방향이 틀리면 되돌리기 힘든 경우가 많지만.

관련기사: Business Insider

Written b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