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비즈니스(Amazon Business)는 아마존닷컴을 넘을까?

아마존이 화요일 자사 블로그를 통해 B2B 사업인 아마존 비즈니스(Amazon Business)의 매출액이 올해 100억 달러에 도달한다고 밝혔다. 첫해 10억 달러에 도달했는데, 3년 만에 100억 달러로 10배 성장했다. 아마존닷컴이나 AWS 클라우드 서비스보다 성장 속도가 빠르다. 일부에서는 B2B 사업이 B2C 사업인 닷컴보다 커질 수도 있다고 예측한다.

아마존은 Smallparts.com을 2005년 인수해서 B2B 사업을 시작했다. 2012년 Amazon Supply로 이름을 바꿨다가 2015년에 다시 Amazon Business로 변경했다. 아마존 비즈니스로 변경한 이후 첫해 40만 이상의 고객과 4만 개 이상의 협력사 풀을 갖췄다. 이제 그 규모는 수백만 고객, 수십만 협력사로 성장했다.
(아마존의 현재 B2B 고객은 포춘지 선정 100대 기업 중 55개사가 포함되어 있다고)

Image result for amazon business

아마존닷컴이 10억 달러에서 100억 달러 매출을 달성하는 데 7년이 걸렸고, AWS는 10년이 걸렸다. 그런데 B2B인 아마존 비즈니스는 3년 만에 100억 달러 매출을 바라보고 있다.

RW Baird의 애널리스트인 콜린 세바스찬(Colin Sebastian)은 장기적 관점에서 아마존 B2B가 기존 핵심 세그먼트인 B2C의 규모를 능가할 가능성이 있으며, 많은 투자자들이 이 부분을 과소 평가하고 있기 때문에 투자의 기회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techNeedle 인사이트
AWS로 돈을 벌어 아마존닷컴을 성장시키는 구조에서 한 가지 축을 더하게 되는 셈이다. B2B로 돈을 벌어 AWS를 먹여 살릴 수도 있다. B2B 시장은 미국에서 연간 8조 달러(한화 약 8,800조 원)에 달하는 거대한 시장이다. 이 중 온라인 거래액은 현재 두 자릿수 미만으로 알려져 있다. 2020년까지 약 12%의 비중으로 성장해 1조 달러에 달하는 금액이 온라인 B2B로 거래될 것으로 예상하는데, 아마존이 이 시장의 절반을 점유한다고 가정하면 기대 매출액과 이익이 상상외로 높을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 향후 아마존을 지탱하는 4개 축이 있다고 생각한다. 아마존닷컴, AWS, Prime 멤버십,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마존 비즈니스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아마존의 주가가 계속 오른다고 생각하는 이유 중 하나가 B2C의 영향력이 줄어도 B2B로 이를 충분히 메꿀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및 이미지 출처 : CNBC

컨설팅 기업인 에이블랩스(Able Labs)의 대표입니다. SK플래닛 11번가, 한국IBM, SK하이닉스에서 근무했습니다. 뉴욕대학교(NYU) 기술경영 석사과정을 마쳤습니다. IT와 커머스 분야에 대해 주로 글을 쓰면서 강연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존, 블록체인, 커머스에 관심이 많습니다. 저서로 <아마존 이노베이션-특허를 통해 살펴본 아마존의 기술혁신 전략 보고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