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뮤직의 한국 시장 첫 발 내딛기

8월 5일, 애플이 자사의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 뮤직을 한국에 출시했다. 애플 뮤직은 작년 출시 후 미국을 포함한 100여개 나라에서 서비스 되고 있으며, 유료 가입자 수만 1500만 명에 이른다. 이는 안드로이드에서도 구글 플레이에서 앱을 다운받으면 사용이 가능하다. 국내 서비스 이용료는 개인 멤버쉽 7.99달러, 가족 멤버쉽 11.99달러로 현 해외 서비스 이용료보다 2~3달러 저렴하게 책정되었고, 3개월간의 무료 사용기간이 제공된다. 애플뮤직은 한국의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 – 로엔, KT, 벅스- 과 함께 경쟁하게 된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국내 뮤지션들의 일부 음원을 들을 수 없는 상태이기도 하고, 애플 뮤직 자체가 보유한 K-Pop 콘텐츠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 가격이 싸다고 해서 무조건 적으로 애플 뮤직이 유리하다고 보기는 어려워 지켜보자는 의견이 많은 추세이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애플 뮤직이 국내에 출시하기 전에도 한국시장은 글로벌 앱이 진출하기 어려운 마켓으로 소문이 나 있었다. 로엔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가 음원도 함께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애플뮤직 역시 로엔의 음원들과는 계약을 맺지 못했다. 일단은 유저 확보 차원에서 SM/JYP 등 일부 회사와 계약을 맺고 서비스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앞으로 어떻게 음원을 확보해 나갈지는 미지수이다. 한국 대표 락커인 시나위의 신대철씨는 얼마 전 바른음원협동조합 이사장으로 나서 멜론과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 때문에 제작자와 뮤지션이 겪는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일부 언론은 애플 뮤직은 음원 창작자7, 애플 플랫폼3 의 수익구조를 채택하고 있어 창작자에게 실질적으로 많은 이익이 돌아간다고도 하고, 글로벌 경쟁자가 나타났기 때문에 국내 음원 업체들이 가격을 인상하는 시기가 앞당겨질 거라는 예측도 조심스럽게 내 놓았다. 이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도 많지만 현재 시장 점유율이 55%를 웃도는 멜론이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계속해서 이길수만은 없다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또한, 우리 음악도 애플 뮤직이라는 글로벌 플랫폼에 오름으로써 세계의 사람들이 K-Pop을 좀 더 쉽게 가까이 즐길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이제 막 국내에 상륙한 애플 뮤직이 어떻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지 기대된다.

관련 기사: Korea Herald | 이미지 출처: AppleInsider

Subin Park

Apple에서 Strategic Sourcing Manager로 일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산업과 아시아 시장에 관심이 있고, 특히 새롭게 변화하는 Wireless Technology 에 관심이 많습니다. UCLA Anderson MBA를 2015년에 졸업했습니다.

More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