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새 OS “푸시아” 개발중 

안드로이드 폴리스에 따르면 구글은 푸시아(Fuschia) 라고 불리는 새로운 OS를 개발중이다. 이제까지의 모든 구글 OS는 리눅스 커널 기반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크롬, 안드로이드, 크롬캐스트가 그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리눅스 커널이 모든 상황에 유리한 것은 아닌데, 특히 차의 대시보드나 GPS 같은 임베디드 디바이스가 대표적인 예다. 이 프로젝트에 대해 구글이 깃허브 페이지에 올린 설명을 보면 “핑크+퍼플” = 푸시아(새로운 운영체제) 라고 되어 있으며, 이는 마젠다 커널로 구동된다고 한다. 푸시아는 IoT 에 특화된 FreeRTOS나 ThreadX와 비슷한 운영체제로, 임베디드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데스크탑과 스마트폰에도 확장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푸시아의 개발이라는 소식을 듣는 순간 장기적으로 크롬과 안드로이드를 대체하기 위한 OS 개발이 아닐까 추측이 먼저 든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폴리스에서는 이 OS의 개발은 삼성의 타이젠을 견제하기 위한 것 같다고도 언급했다. 타이젠은 가벼운 OS 이기 때문에 안드로이드를 적용하기 어려운 기기에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직까지 이 OS가 타이젠의 견제용이 될지, 구글의 대표 OS로 대체용이 될지, 아니면 그냥 단순히 실험용일지 추측하기에는 이른 감이 있다. 하지만 데스크탑과 스마트폰 이외에도 IoT와 임베디드 디바이스가 영역이 넓어지고 있는 지금, OS도 함께 변화해 나가고 있는 것만은 확실해 보인다.

관련기사: Androidpolice | 이미지 출처: The Next Web

Apple에서 Strategic Sourcing Manager로 일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산업과 아시아 시장에 관심이 있고, 특히 새롭게 변화하는 Wireless Technology 에 관심이 많습니다. UCLA Anderson MBA를 2015년에 졸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