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내년 상반기 중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 계획

2019년 상반기, 애플이 스트리밍 서비스와 함께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한다는 계획이 보도되었다. 애플은 이를 위한  전속 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미 성인/유아, 유럽/중남미 등으로 팀을 세분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어떤 방식으로  콘텐츠를 유통할지 공개하지 않았으나 구독제 방식 (Subscription)을 통해 가입자를 확보할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애플은 과거부터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에 욕심을 내왔다. 이를 위해  HBO를 보유한 타임워너와 인수 협상을 진행했으며  복수의 업체와 콘텐츠 공급에 관해 논의 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애플의 오만한 태도와 주도권을 놓지 않으려는 콘텐츠 업체가 부딪히며 애플의 스트리밍 서비스는 출시되지 못하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리지널 콘텐츠는 애플의 콘텐츠 확보에 유리한 협상 구도를 만들어주고, 서비스를 차별화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과거 넷플릭스 역시 콘텐츠 업체들의 견제로 콘텐츠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통해 협상에서 좀 더 유리한 고지를 점한 사례가 있다.

애플은 오리지널 콘텐츠를 위해 10억 달러 (한화 약 1조 700억원)의 예산을 책정하였으며 유명 제작자, 배우와 계약을 맺어왔다. 현재까지  스티븐 스필버그, 라라랜드의 데미안 셔젤, 제니퍼 애니스톤, 리즈 위더스푼 등이 애플과 계약을 맺었으며 애플은 콘텐츠 강화를 위해  더 많은 예산을 투입 할 계획을 보유한 것으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애플이 콘텐츠 제작에 경험이 없다는 점은 위험 요소로 작용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례로 애플은 12개 콘텐츠 중 9개를 파일럿 없이 제작하기로 결정하였는데, 통상 리스크 감소를 위해 파일럿 콘텐츠를 통해 사용자 반응을 보고, 추가 제작을 결정한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애플의 방식이 공격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2019년 Disney 역시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 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쟁 구도가 어떻게 변화할지 기대된다.

관련 기사: New York Times | 이미지 출처: Tubefilter, New York Times

국내 ICT 회사에서 해외 업체 투자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새로운 경험 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techNeedle을 통해 IT소식을 전달드리고, 저 역시 지평을 넓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