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bside, ‘당일 배송이 아니라 당일 픽업’

curbside-shopping-shoot-1-043

최근 아마존, 구글, 이베이등과 같은 대기업들이 당일 배송 사업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Curbside 라는 스타트업이 ‘당일 픽업’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를 선보여 화제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Curbside 앱으로 Target과 같은 상점의 물건들을 주문하면 약 30분이내로 ‘주문한 물건이 준비되었다’는 메시지가 온다. 그럼 사용자는 언제든 편한 시간에 가서 주문한 물건을 픽업하면 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Curbside 직원이 특정 사용자가 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길 한켠에서 물건을 바로 실어준다는 것이다. 사용자는 차에서 내리지 않아도 된다. 또, 배달료등이 전혀 없어서, 사용자는 원래의 물건값만 온라인으로 지불한다.

이 회사는 전직 애플 엔지니어들이 창립하였고 제리 양, 에릭 슈미트 등의 유명 투자자들로부터 8백만불 이상의 투자금액을 유치하였다.

tN insight: 당일 배송은 편하기는 하지만, 서비스 제공자 입장에서는 무척 돈과 시간이 많이 드는 일이다. 특히 인구 밀도가 조밀하지 않은 미국 지역에서는 더 그럴 수 밖에 없다. 그런면에서 Curbside의 픽업 서비스는 그 시간과 노력의 일부는 소비자가 부담하게 하면서도 쇼핑하는데 걸리는 시간의 상당부분을 절약할 수 있게 해준다는 잇점이 돋보인다.

관련기사: TechCrunch

 

Written by

Big Basin Capital 이라는 VC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테크니들 창간인 & 초대 편집장.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