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상반기 스마트폰 2천6백만대 팔아

중국 스마트폰 업체인 샤오미가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면서 – 최근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에 출시 – 상반기에 261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했다고 발표했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71퍼센트 성장이며, 이미 작년에 총 판매한 대수를 초과했다. 샤오미는 2013년에 1870만대의 스마트폰을 팔았다. CEO인 레이쥔은 2014년 상반기 총 330억 위안 (53억불)의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 149퍼센트 성장했고, 애초에 올해 스마트폰 4천만대 판매를 예상했으나 실제 6천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내년에는 1억대의 스마트폰을 팔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샤오미는 중국을 벗어나 해외 진출로 싱가포르에 첫 발을 디뎠고, 동남아로 바삐 확대하고 있다. 샤오미의 이러한 국제적인 야망은 전 구글 임원인 휴고 바라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 아시아 이후에는 중남미 지역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

tN insight: 중국의 애플이라 불리는 샤오미의 성장세가 무섭다. 중국 내 판매를 넘어서 빠르게 동남아 지역으로 확장하고 있다. 높은 스펙에 비해 경쟁사 대비 훨씬 싼 가격으로 이머징 마켓을 공략하고 있는데, 중국과 중화권을 벗어난 시장이 샤오미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지 진정한 시험 무대가 될 것이다.

관련기사: The Next Web

Jeremy Park

LG전자 수석연구원으로, 실리콘밸리에서 주재원으로 일하다 귀국하여 지금은 모바일 SW 플랫폼 개발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관심분야는 주로 모바일 기기, 보안, 안드로이드, 구글 등입니다.

More Posts

Follow Me:
Facebook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