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드인, MS 외에도 4개 기업이 관심 보였었음

MS의 링크드인 인수를 둘러싼 뒷이야기가 공개되었다. 링크드인이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MS 외에도 구글, 페이스북, 세일즈포스, 나머지 한 곳 등 총 5개 회사가 인수에 관심을 보인 걸로 드러났다. 마지막까지 MS와 세일즈포스가 경쟁했는데, 주당 가격은 다소 낮지만 전액 현금 지급을 약속한 MS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지난달 테크 업계를 깜짝 놀라게 하였던 MS의 링크드인 인수 협상 과정이 공개되었다. 페이스북은 초기 단계에서 손을 떼었고, 구글도 한발 물러선 상황에서 MS와 세일즈포스가 계속 경쟁했다. 구글 입장에서는 구글 플러스 등 공들였던 소셜 미디어 제품이 이미 쓴맛을 봤던 게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았을까 싶다. 기업용 솔루션을 강화하고 싶은 MS와 세일즈포스는 거의 똑같은 청사진을 제시하며 링크드인을 품고 싶어 했다. 링크드인 이사회가 이 열망을 절묘하게 이용하면서, 주당 160달러에서 시작된 협상이 주당 196달러까지 인수금액이 올라갔다. 개인적으로 나머지 한 곳은 아마존이 아닐까 싶다. 기업용 클라우드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검토 과정을 거쳤으리라 생각된다.

관련 기사: Re/code | 이미지 출처: TheCountyCaller

쿠팡의 Product Owner입니다. 그전에는 삼성전자에서 갤럭시 시리즈의 UX 디자인 전략을 수립 및 실행했고, 잡플래닛에서 서비스 기획을 담당하며 모바일화를 이끌었습니다. 사람, 제품 그리고 비즈니스의 교차점을 고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