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온라인 약국 필팩(Pillpack) 인수한다.

CNBC와 테크크런치 등에 따르면 아마존이 버크셔해서웨이, JP모건과 함께하는 의료 공동 사업에 CEO를 선임한 지 일주일 만에 온라인 약국인 필팩(PillPack)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조건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천억 원) 이하로 전해졌다. 재밌는 사실은 필팩이 그동안 월마트(Walmart)와 인수 협상을 벌여왔으나, 결국 아마존의 품에 안기게 됐다. 피치북(PitchBook)에 따르면 필팩은 2016년의 투자를 받으면서 최종적으로 약 3억 6천만 달러(한화 약 4,040억 원) 의 기업가치로 평가받았다. 현재까지 최종 투자 모금액은 약 1억 2천 3백만 달러 (한화 약 1,382억 원)으로 집계되어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온라인 헬스케어, 의약품 시장이 얼마나 뜨겁게 달아오르는 시장인지 알 수 있으며, 아마존이 고객을 위한 다음 타겟 시장으로 헬스케어, 의료, 의약품 시장을 주목하고 있는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필팩은 미국 50개 주에서 모두 운영 가능한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필팩이 보유한 시스템은 환자의 데이터를 관리하고 환자가 안전하게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도록 분석하는 플랫폼이다.

아마존 인수 이후에도 필팩의 CEO인 티제이 파커(TJ Parker)가 계속 사업을 진두지휘할 것으로 보이고, 아마존이 설립하고 추진하는 의료 공동 사업에 있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한다. 아마존은 이미 페리고(Perrigo)와의 제휴를 통해 처방전이 필요 없는 일반 의약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몇몇 주에서는 약국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또한, 거의 모든 주에서 의료 기기를 유통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techNeedle 인사이트
아마존이 의약품, 약국 비즈니스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고 한 발  뒤로 물러났다는 기사가 약 한 달 전에 있었지만, 결국 아마존은 해당 시장 진출을 끊임없이 노리고 있다. 작년 10월 테크니들의 글에서 다룬 바와 같이 아마존이 의약품 관련 스타트업을 인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현실화했다. 이제 남은 단계는 오프라인 약국 인수가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3위 약국 체인인 라이트에이드(RiteAid)는 알버트슨에 인수되었고, CVS와 월그린은 아마존과의 맞대결을 선언한 상태다. 그 외에 크로거, 타겟 등 오프라인 유통 업체들의 자체 보유 약국 체인이 10위권 안에 있으므로, 아마존이 인수할만한 매력적인 약국 체인은 보이지 않는다. 아마존이 필팩을 인수하면서 온라인 약품 시장에 의지를 표명했기 때문에, 다음 인수 대상 역시 온라인 약국이 되지 않을까 예상한다. 아마존이 온라인 약국을 추가 인수한 뒤 온라인 의약품 배송에 주력하면서 동시에 오프라인 의약품 판매는 아마존 고, 홀푸즈 등을 통해 자체적으로 오프라인 약국 체인을 구축할 가능성이 있다. 물론 아마존의 공세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오프라인 약국 체인을 위협한다면 지금까지 모든 산업이 그러했듯이 CVS와 월그린이 아마존에 전격 인수되거나 제휴를 맺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만약 아마존이 타겟 혹은 크로거와 같은 오프라인 리테일러를 인수한다면 자연스럽게 약국 체인을 매장에서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 인수는 약국 체인 확장으로 연결된다. 2017년 미국 매출 상위 15개 약국 체인/기업의 리스트를 보면 다음 인수 대상이 어디가 될지 예측해 볼 수 있지 않을까?

관련 기사 및 이미지 출처 : CNBC, Techcrunch

컨설팅 기업인 에이블랩스(Able Labs)의 대표이며 블록체인 마케팅 기업인 크립토서울(KryptoSeoul)의 파트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SK플래닛 11번가, 한국IBM, SK하이닉스에서 근무했습니다. 뉴욕대학교(NYU) 기술경영 석사과정을 마쳤습니다. IT와 커머스 분야에 대해 주로 글을 쓰면서 강연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존, 블록체인, 커머스에 관심이 많습니다. 저서로 <아마존 이노베이션-특허를 통해 살펴본 아마존의 기술혁신 전략 보고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