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국 게임 산업 리포트 요약

미국 엔터테인먼트 소프트웨어 협회 (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가 ‘2019 Essential Facts About the Computer and Video Game Industry’ 리포트를 지난 9일 발표했다. 미국 게임 유저와 매출 규모를 파악할 수 있는 유익한 정보가 담겨 있다.

미국 게임 소비자의 평균 연령은 33세

미국 성인 인구의 65% (약 1억6천4백만명)가 게임을 하며, 응답자 75%가 비디오 게임기를 한 대 이상 소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평균 연령은 33세로 남성이 54% (평균 32세), 여성은 46% (평균 34세)를 차지했다. 게임을 즐긴 평균 기간은 14년이었다.

작년 게임 콘텐츠 구매액 규모는 약 42조원

2018년 게임 콘텐츠 구매액은 358억 달러 (약 42조원), 하드웨어 구매액은 51억 달러(약 6조원) 규모였다. 작년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비디오 게임은 Call of Duty: Black Ops 4 였다. 가장 인기 있는 장르는 Action 이었고, Shooter 와 Role Play, Sport 장르가 뒤를 이었다.

콘텐츠 구매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가격이었고, 그래픽 품질과 스토리도 중요한 요소였다. 콘텐츠를 구매할 때 참고하는 자료는 유튜브 영상이 39%로 가장 비중이 컸고 일반인 사용자들의 리뷰가 30%, 전문가들의 리뷰가 29%, 스트리밍 방송이 20%였다. (중복 응답 가능)

18-34 남성은 콘솔, 18-34 여성은 스마트폰 선호

연령별, 성별로 살펴보자면, 18-34 연령 중 남성 게이머는 69%가 콘솔로 게임을 즐기는데 반해 18-34 여성 게이머의 69%는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한다고 응답했다. 좋아하는 장르는 18-34 남성의 83%가 Action을, 18-34 여성의 76%가 Casual을 꼽았다. 18-34 남성의 66%는 친구들과 게임을 즐긴다고 답한 반면, 같은 연령대의 여성들은 45%만 친구들과 게임을 한다고 답했다.

자녀의 게임 시간을 규제하는 부모는 49%

부모와 자녀의 게임 생활에 대한 설문도 리포트에 포함되었다. 1주일에 최소 한번은 자녀와 게임을 하는 부모는 57%였고, 자녀의 게임 시간을 규제하는 부모는 49%였다. 국내의 ‘게임 등급 분류’에 해당하는 ESRB ratings (Entertainment Software Rating Board)를 알고 있는 부모는 87%였다.

techNeedle insight

엔터테인먼트 소프트웨어 협회에서 발표한 자료답게 게이머의 긍정적 측면을 강조하는 수치도 눈에 띄었다.

가령 게이머들은 캠핑 같은 야외 활동을 연 2.7회 하는데, 미국 보통 성인은 평균 연 2.5회 한다. 노래나 미술 같은 창의적인 취미를 가진 사람이 게이머의 56%로 이는 미국 보통 성인의 평균치인 49%보다 높다.

정기적으로 명상을 하는 게이머는 32%로 보통 성인 27% 수치보다 많다. 채식주의자인 게이머는 17%인데 반해 미국 평균 성인은 13%가 채식주의자다. 다음 대통령 선거에 참여한다는 게이머는 59%였고, 민주당 지지자 37%, 공화당 지지자 33% 라는 결과도 포함되어 있다.

출처: 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

Written by

재미있는 일, 의미있는 일을 하려고 합니다. <플랫폼이 콘텐츠다> 역자이며, 경영과 기술을 아우르는 IT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jaewan@techneed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