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랙(Slack)을 못쓰게 되자 생산성이 높아졌다”

만약 당신이 슬랙(Slack)을 주요 협업 툴로 이용하는 전세계 8백만명 중 한 명이라면, 2018년 6월 27일 수요일 당신의 업무는 평소와는 상당히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었을 확률이 높다. 당일 아침 몇 시간 동안 슬랙에 심각한 서비스 오류가 일어났기 때문이다.

“모든 일이 일어나는 곳(Where Work Happens)”이라는 슬로건을 단 슬랙의 서비스가 잠시 중지 되었을 때 슬랙을 쓰는 기업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슬랙 사용이 생산성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기 위해 ‘레스큐 타임 (RescueTime: 시간 관리 앱으로 사용자가 컴퓨터를 사용할 때 얼마나 생산적인 일에 시간을 쓰는지 리포팅한다)’을 사용하는 익명의 12,000명 이상의 사용자 데이터를 이용하여 6월 27일, 즉 슬랙이 다운되었던 날과 바로 그 직전 주의 생산성에 대해 분석했다.

슬랙 사용이 불가능해지자 사용자들은 생산적인 일에 시간을 훨씬 더 많이 사용했다.

많은 사람들이 일할 때 커뮤니케이션 툴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면 업무 생산성이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을 것이다. 그러나 슬랙 서비스가 다운 되었던 시간 동안의 생산성 지표를 살펴보면 오히려 바로 직전 주 동시간 대비 5% 정도 생산성이 향상되었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한 주 안에서도 매일 생산성 패턴이 달라지므로 슬랙이 다운되었던 수요일과 그로부터 한 주 전의 수요일을 비교)

위 그래프를 보면 몇 가지 확실한 결론을 내릴 수 있다.

첫째, 평소에 비해서 슬랙이 다운 되었을 때 생산성이 크게 향상되었다. 업무 시간에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뮤니케이션 툴을 이용할 수 없게 되다 보니 레스큐 타임안에 ‘생산적’이라고 설정해 둔 또 다른 일들에 시간을 더 많이 쏟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둘째, 슬랙 서비스가 다시 정상화되자 생산성이 급격하게 낮아지며 하루 중 가장 낮은 생산성을 기록하게 되었다.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사용자들이 평균적으로 근무 시간의 40%를 커뮤니케이션 툴을 사용하는 것과 생산적인 일을 번갈아가며 멀티 태스킹에 쓰고 있었기 때문이다. 더구나 커뮤니케이션 툴의 방해를 받지 않고 온전히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은 하루에 단 1시간 12분 뿐이었다. 커뮤니케이션 툴을 사용함으로써 스스로 생산적으로 일할 수 있는 능력을 파괴해오고 있었던 것이다.

슬랙이 생산성을 저해하는 나쁜 툴은 아니다. 문제는 어떤 툴을 사용하느냐가 아닌 어떻게 툴을 사용하느냐다.

슬랙(혹은 이메일)과 다른 업무들 사이에서 지속적인 컨텍스트 스위칭(Context-switching)이 일어나면 우리의 집중력 역시 저해 될 수 밖에 없다. 미시간 대학교의 교수로 재임중인 데이비드 마이어 박사(David Meyer, PhD)는 “아주 잠시 동안의 멀티태스킹을 통해 발생한 정신 요소(mental block)라도 많게는 생산적인 시간의 40%를 낭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커뮤니케이션 툴은 현대 직장에서는 꼭 필요한 툴이지만 동시에 가장 주요한 방해 요소가 되기도 한다. 그렇다고 해서 커뮤니케이션 툴을 업무에서 완전히 배제하라는 것은 아니다. 집중력이 필요한 업무를 진행할 때 커뮤니케이션 툴 사용을 잠시 멈추는 것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본 기사는 RescuTime의 Slack vs. Productivity: Here’s what happened when everyone’s favorite communication tool went down를 원작자 Jory Mackay와 협의 후 재구성하였습니다.

테크니들과 콜라비(www.collab.ee)가 함께 만드는 ‘Deep Work’ 시리즈 (2) 
“슬랙(Slack)을 못쓰게 되자 생산성이 높아졌다”

Written by

‘잃어버린 시간을 되돌려주는’ 협업툴 콜라비의 글로벌 컨텐츠 마케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딥워크, GTD, 디지털 미니멀리즘과 같은 생산성 향상 방법에 대한 글로벌 트렌드와 동향에 대해서 끊임 없이 연구하고 인사이트를 블로그에 연재하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