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존의 야후 인수 임박

약 4달간 이어진 야후의 매각 입찰 경쟁에서 야후가 사모펀드 TPG 등 타 참여자들에게 “이동통신사업자에 낙찰되었다”고 현지 시각 23일 토요일 오후에 밝힘으로써, 버라이존이 야후를 인수하는 것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가치가 하락 중인 야후의 특허나 부동산도 인수 대상에 포함될지 등 인수 조건은 아직 불확실하며, 규모는 50억불 (약 5.7조원) 로 추정되고 있다. 아마도 야후는 버라이존이 기존에 인수한 AOL과 통합되어 운영될 것으로 추정되며, AOL의 팀 암스트롱이 새롭게 야후를 이끌며 마리사 메이어는 야후에 잔류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버라이존에서 야후 인수 의사를 오래전부터 밝혀왔기 때문에 크게 놀랄만한 일은 아니다. 아마도 콘텐츠 사업 진출에 대한 동기로 인해 사모펀드 등 다른 입찰 경쟁자 대비 버라이존이 조금 더 인수 경쟁에 의욕적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업적 시너지를 감안했을 때 야후로서도 가장 안전한 선택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인수금액이 정확히 나와야 알겠지만, 현재로서는 야후가 저평가 상태인만큼 매력적인 딜이었을 것이다. 다만, 통신업자가 콘텐츠 비즈니스를 통합하는 청사진이 많이들 꿈꿔오기는 했지만 아직 어떤 통신업자도 이렇다 할 성공 체험을 보여준 사례가 없다는 점, 야후의 경영을 정상화하고 인수 후 통합을 하는 과정이 순탄치는 않아보인다는 점, 그리고 버라이존의 페이스북/구글과의 관계에 영향을 끼칠수도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

관련 기사: Recode / 이미지 출처: TheStack

Written by

호주 가전 회사인 Breville에서 Global Category Manager로 근무 중입니다. LG전자 전략 및 상품기획 업무 후 영국 Cambridge에서 MBA를 마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