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대가 필요없는 아마존Go 오픈

아마존은 시애틀 본사 건물내에 조그만 식음료 매점을 오픈했는데 이곳에서는 간단한 음식과 음료 등을 고르고 매장을 나오면 바로 결제가 된다. 고객은 스마트폰앱으로 체크인을 한뒤 샌드위치나 음료 등을 들고 계산대에서 기다릴 필요가 없이 쇼핑이 가능한데 이는 매장내에서 컴퓨터 센서와 딥러닝 등의 기술을 통해 고객의 행동을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직 구체적인 매장 확장 계획은 발표되지 않았으며 매장내의 절도 및 미성년자의 주류 구매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테크니들 인사이트
아마존은 그동안 오프라인 서점, 편의점 등을 선보이며 기존 고객들에서 오프라인 선택권을 주기 위한 노력들을 해왔다. 이번 아마존Go의 오픈은 단순한 오프라인 진출을 넘어서 매장내에서의 머신러닝 및 센서 기술 등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과거 RFID 등으로 계산대를 통하지 않는 방식에서 더 나아가 마치 자율주행 자동차가 시각정보를 통해 주변상황을 인식하는 것과 같은 형태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오프라인 POS시스템을 통하지 않고 이보다 수수료가 저렴한 아마존 계정을 통한 CNP(card-not-present)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비용측면에서 기존 유통점들에 비해 훨씬 더 우위를 점할 수 있다. 계산 오류 및 절도 등 만만치 않은 운영상의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하냐에 따라 충분히 해볼만한 시도라고 생각된다.

관련기사: nytimes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HP 본사에서 PM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 전에는 한국 IT 대기업에서 모바일 관련 사업개발 및 미국 스타트업 투자 관련 일을 했으며 이후 UCLA Anderson에서 MBA를 전공했습니다. 관심분야는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Security, 벤처캐피탈 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