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전동 킥보드 시장을 품다

우버, 전동 킥보드 시장을 품다

  •   

최근 뉴욕 타임즈에 따르면, 우버(UBER)가 2017년 설립된 전동 킥보드(Electric Scooter) 공유 스타트업인 라임(Lime)에 상당한 수준의 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우버의 CEO로 영입된 다라 코스로샤히(Dara Khosrowshahi)는 택시로 대표되는 기존 우버의 핵심 포지셔닝을 확장, 운송 산업 전반에 걸쳐 대표적 서비스 플랫폼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하도록 꾸준히 노력 해왔다. 소프트뱅크로의 피인수 이후 미래 전략에 대한 좀 더 포괄적인 고민을 했고, 이에 따라 우버잇츠(Ubereats), 우버프라이트(UberFreight) 와 같은 파생 서비스를  회사 내부적으로 다양하게 시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우버는 다양한 회사들과의 협업이나 스타트업 등에 투자하거나 인수하는 방식으로 다수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2017년 전기자전거 공유업체 점프(Jump)를 인수한 것이나, 지난 4월 렌트카 업체 겟어라운드 (Getaround), 마사비(Masabi) 등과 협업하여 우버 앱을 통해 고객이 차량을 직접 렌트하거나 대중교통 이용을 위한 티켓 구입을 가능하게 한 것들이 그 예이다. 우버가 Lime에 투자를 결정한 것도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택시 뿐 아니라 다양한 운송 수단을 통한 사업에 우버가 직/간접적으로 진입함으로써 향후 운송 산업 생태계 전반에 걸쳐 지배력을 확대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techNeedle 인사이트 …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 센터, 이젠 해저에서 만나요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 센터, 이젠 해저에서 만나요

  •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이하 MS)는 최근 북해 연안 수심 30m 아래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틱(The Project Natick)이라고 불리는, 2014년 7월부터 시작된 이 프로젝트를 통해, MS는 총 864개의 서버가 장착된 약 12m짜리 원형 컨테이너를 제조해, 육지로부터 약 22km 떨어진 바닷속 수심 약 30m에 실험용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고 1년여 동안 시험 운영할 예정이다. …